데이터가 없습니다.
데이터가 없습니다.
데이터가 없습니다.
문지푸른책
리처드 휴스 장편소설 『자메이카의 열풍』 글_서효인(시인) 열 살 때였다. 사촌 형이 자신의 어머니, 즉 큰이모의 지갑에서 만 원짜리 지폐 여러 장을 슬쩍해왔고, 비슷한 또래의 형제 여럿은 쾌재를 부르며 오락실로 달려갔다. 나는 그 계속읽기→
  • 이 계절의 소설

    「내일의 연인들」 (『자음과모음』 2019년 여름호)

    침범 소설의 이해를 돕고자 영화로 빗대자면, 「내일의 연인들」은 미소(이솜)와 한솔(안재홍)이 소망하던 보금자리를 잠시나마 찾은 「소공녀」의 외전이자, 자신의 현 위치에서 벗어나고 싶은 기우(최우식)와 기정(박소담)이 다시 꿈꾸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