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 계절의 소설

    「신체 적출물」 (『문학과사회』 2017년 봄호)

    나이브한 수준에서 자본주의 문명을 비판하고자 할 때, 일종의 클리셰가 되어버린 단어들이 있다. 그중 하나가 ‘물화’다. 자본주의적 생산양식은 인간과 그의 노동을 등가교환의 원칙에 따라 사고 팔
  • 이 계절의 소설

    「2인용 독백」 (문장웹진 2017년 4월호)

    복합감각의 실존, 혹은 수동적 관음(觀音)의 능동적 차연 -김효나의 「2인용 독백」 “어떻게 되돌아오지 않을 수 있을까?” 신예 김효나의 서술자는 그렇게 읊조린다. 전통적 이야기가 주로 잃어버린 것을
문학과지성사
박형서 작가가 단편소설 「거기 있나요」 (『문학과사회』 2016년 봄 호 수록)로 제 10회 김유정문학상을 수상하였습니다. 운영위원회는 "「거기 있나요」는 새로운 서사 문법의 실험적이고 독창적인 양태를 보여준다"며 "이러한 시도는 1930년대 가장 개성 있는 작가였던 김유정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선정 5월의 읽을 만한 책에 정수민 작가의 『언제나 웃게 해 주는 약』이 선정되었습니다. 선정평은 다음과 같습니다. 아이들이 자라면서 겪는 이런저런 아픔을 ‘성장통’이라고들 한다. ‘성장통’의 사전적 의미는 ‘어린이나 청소년이 갑자기 성장하면서 무릎이나 발목, 계속읽기→
데이터가 없습니다.
문지푸른책
다음 그림은 문지푸른책 밝은눈 시리즈 중 가장 최근에 나온 『이젠 없는 것들』(김열규 지음)의 일부입니다. 사진에서 아이들이 하고 있는 놀이의 명칭은 무엇일까요? 댓글로 정답을 보내주세요. 정답과 함께 홈페이지 개편 축하 또는 건의 메시지를 계속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