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과지성사
김소연 시인이 2020년 제21회 현대시작품상 수상자로 선정되었습니다. 수상작은 시 '가장자리' 외 9편으로, 현대시작품상 심사위원회(월간 {현대시} 운영)는 "김소연 시인의 시는 일상적 현실 속에 숨은 내밀한 감정들을 미묘한 파동으로 표현해낸다. 이렇게 발생한 언어의 날카로운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소설가 정영현 선생님(향년 81세)께서 2020년 4월 23일(목요일) 새벽 1시(미국 현지 시각) 숙환으로 별세하셨기에 삼가 알립니다. 정영현 선생님은 충북 보은에서 태어나 서울대 문리대 미학과를 졸업했으며, 1968년 제1회『여성동아』 장편공모에 작품 『꽃과 제물』로 당선되어 작품활동을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문학평론가 김병익 선생의 신년 인터뷰입니다. 올해는 계간<문학과지성> 창간 50돌이기도 합니다. ❝회의가 없는 신념, 반성이 없는 삶은 맹목이다. 끊임없이 반성하면서 자기 사유가 옳은지 그른지 바라봐야 한다❞ ✔ 1편 ✔ 2편 계속읽기→
데이터가 없습니다.
문지아이들
이인호 작가의 『우리 손잡고 갈래?』가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사서추천도서’에 선정되었습니다. 자세한 내용 보기->  계속읽기→
문지푸른책
조우리 (소설가) 오래전, 김혜정 작가님은 내 문학 선생님이셨다. 선생님은 교과서에 나오는 내용 외에도 우리에게 많은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어 하셨지만 당시 반 분위기는 대략 이러했다. “너희들은 꿈이 뭐냐?” “쌤, 얘 자요.” “꿈이 없는 계속읽기→
  • 이 계절의 소설

    서장원 「이 인용 게임」(『문학동네』 2020년 여름호)

    소설에서 제목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일반화해서 말할 수는 어렵겠지만, 제목이 중요한 소설이 있다. 예컨대, 이제는 한국문학의 고전의 반열에 올랐음을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광장’이나 ‘당신들의 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