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과지성사
'한국 현대소설사의 산증인'인 작가 최일남(1932~) 선생이 올해 제정된 '서울대 인문대학 문학상'의 첫 수상자로 선정되었습니다. 문학상 운영위원회는 "최일남 작가의 《국화 밑에서》는 인생의 노년에 선 작가의 문학적 집념과 열정을 보여주는 소설 창작집으로, 이 창작집에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국립현대미술관은 개관 50주년 전시 주제를 최인훈의 <광장>으로 삼았다고 합니다. "국립현대미술관이 16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올해 전시 라인업을 공개했다. 이날 강승완 학예실장은 3관 공동 기획전 ‘광장’에 대해 “최인훈 소설 제목에서 따왔다”며 “미래의 대안적인 광장과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김원일 작가의 소설 ‘마당깊은 집’ 배경인 대구 중구 장관동에 <마당깊은 집 문학관>이 개관하였습니다. 관련 기사 보기 ->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2월 21일 CGV 여의도에서 사회학자 김찬호의 <우리, 잘 웃고 있습니다?> 강의가 진행됩니다. 사회학자 김찬호 '우리, 잘 웃고 있습니까?' 유머의 스펙트럼으로 살펴본 한국 사회의 감정 지형도 -일시 : 2월 21일 (목) 19 :30 ~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기형도 30주기를 맞아 기형도 문학관에서 추모 콘서트를 진행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 부탁드립니다. 내용 보기 ->  계속읽기→
문지아이들
이인호 작가의 『우리 손잡고 갈래?』가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사서추천도서’에 선정되었습니다. 자세한 내용 보기->  계속읽기→
문지푸른책
문지 스펙트럼 시리즈 『새싹 뽑기, 어린 짐승 쏘기』 (오에 겐자부로 지음, 유숙자 옮김, 문학과지성사, 2018) 소설이 가장 잘하는 일 ―오에 겐자부로의 『새싹 뽑기, 어린 짐승 쏘기』 김봉곤(소설가) 나에겐 또래의 친구들에게 공감을 얻지 못하는 계속읽기→
  • 이 계절의 소설

    「한 폭의 빛」(『문학과사회』 2019년 봄호)

    김수온, 「한 폭의 빛」 김수온의 「한 폭의 빛」에서는 서사적 소재로 활용될 만한 특별한 사건이 발생하지 않으며, 그것을 실행에 옮기는 분명하고도 개성적인 인물 역시 등장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