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과지성사
문학평론가 김병익 선생의 신년 인터뷰입니다. 올해는 계간<문학과지성> 창간 50돌이기도 합니다. ❝회의가 없는 신념, 반성이 없는 삶은 맹목이다. 끊임없이 반성하면서 자기 사유가 옳은지 그른지 바라봐야 한다❞ ✔ 1편 ✔ 2편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이수명 시인이 서라벌문학상을 수상하였습니다. 수상작은 시집 『물류창고』입니다. 수상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기사 보기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박미란 시인이 대구시인협회상을 수상하였습니다. 수상작은 올 해 출간된 시집 『누가 입을 데리고 갔다』입니다. 수상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기사보기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얼마 전 네번째 소설집 『연대기』 를 출간한 한유주 작가를, 박솔뫼 작가가 만나보았습니다. 박솔뫼: 오랜만에 연락드리게 되었어요. 어떻게 지내시는지, 요즘은 어떤 것들을 하며 하루를 보내시는지 궁금합니다. 한유주: 솔뫼 씨도 그간 잘 지내셨나요? 저는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이철승 교수 신간 『불평등의 세대―누가 한국 사회를 bouncy castle for sale 불평등하게 만들었는가』 관련 기사 소개드립니다. 기사 보기  계속읽기→
문지아이들
이인호 작가의 『우리 손잡고 갈래?』가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사서추천도서’에 선정되었습니다. 자세한 내용 보기->  계속읽기→
문지푸른책
조우리 (소설가) 오래전, 김혜정 작가님은 내 문학 선생님이셨다. 선생님은 교과서에 나오는 내용 외에도 우리에게 많은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어 하셨지만 당시 반 분위기는 대략 이러했다. “너희들은 꿈이 뭐냐?” “쌤, 얘 자요.” “꿈이 없는 계속읽기→
  • 이 계절의 소설

    서이제, 「0%를 향하여」(『Axt』 2020년 1/2월호)

    서이제 작가의 첫번째 소설 「셀룰로이드 필름을 위한 선」이나 지난겨울 발표된 「사운드 클라우드」 같은 작품에서도 그랬지만, 이번에 『소설 보다: 2020 여름』에 수록되는 「0%를 향하여」 역시 미디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