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과지성사
경희대와 양평군이 주최하고 황순원기념사업회가 주관하는 ‘소나기마을문학상’ 시부문에 송찬호 시인의 『분홍 나막신』이 수상하였습니다. 수상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자세한 내용 보기->  계속읽기→
문지아이들
글_기획팀 S 아동문학팀 L이 『나, 단테, 그리고 백만 달러』에 대한 서평을 지나가는 말로 부탁했을 때 나는 오히려 진지했다. 동화를 읽고 서평을 쓰는 일이 그럴싸해 보였기 때문이었다. 어린이 책이므로 금방 읽을 수 있을 계속읽기→
문지푸른책
 『거품예찬: 넘쳐야 흐른다』(최재천 지음, 2016) 오은(시인) “그는 괴롭게 서 있다. 그는 과장하면서 성장한다.” ―김언, 「거품인간」(『거인』, 문예중앙, 2011) 중에서 거품은 거의 모든 경우, 부정적인 의미로 사용되곤 했다. 거품은 일시적인 것, 기초가 무너지거나 상황이 계속읽기→
  • 이 계절의 소설

    「몫」(『한국문학』 2018년 하반기)

    최은영, 「몫」 아마도 최은영은 자기 세대의 ‘운동권 후일담’ 서사를 재구성하고 있는 듯하다. 1990년대 이른바 ‘386세대’들이 운동권 후일담을 쓸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80년대라는 혁명의 시대가 현실사회주의
  • 이 계절의 소설

    「우리들」(『21세기문학』 2018년 가을호)

    ‘우리’의 불가능성에 대한 불안 정영수, 「우리들」 소설의 표제인 “우리들”부터 많은 생각거리를 제공한다. 첨단의 사회 연결망으로 실시간 접속하고 소통하는 탄력적 관계 속에서 살아가는 듯 보이지만, 실은
  • 이 계절의 소설

    「재희」 (『자음과모음』 2018년 가을호)

    박상영, 「재희」 작중 주인공은 소설가가 된다. 그가 등단할 때 심사를 맡았던 한 원로 소설가의 심사평은 이랬다. “옐로저널리즘적 취향이 우려된다.” 그러나 나로서는 젊은 작가 박상영의 옐로저널리즘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