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과지성사
송재학 시인이 제10회 목월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되었습니다. 수상작은 『검은색』 입니다. 동리·목월문학상은 경북 경주 출신인 소설가 김동리(1913∼1995)와 시인 박목월(1916∼1978)을 기리기 위해 만들어진 상으로 경주시와 경북도, 한국수력원자력이 공동 주최하고, 동리·목월기념사업회가 주관합니다. 수상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자세한 내용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김숨 작가가 제20회 동리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되었습니다. 수상작은 『바느질하는 여자』 입니다. 동리·목월문학상은 경북 경주 출신인 소설가 김동리(1913∼1995)와 시인 박목월(1916∼1978)을 기리기 위해 만들어진 상으로 경주시와 경북도, 한국수력원자력이 공동 주최하고, 동리·목월기념사업회가 주관합니다. 수상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자세한 내용 계속읽기→
문지아이들
대한출판문화협회에서 주관하는 <2012년도 올해의 청소년도서>에 『맨홀장군 한새』1, 2권이 가을분기 도서로 선정되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계속읽기→
문지푸른책
『눌변: 소란한 세상에 어눌한 말 걸기』(김찬호 지음, 2016) 금정연(서평가, 『난폭한 독서』 저자) 대체로 나의 노력은 두 가지다. 1) 아무 말이나 하지 않으려는 노력 2) 아무 말이라도 하려는 노력 전자는 주로 일상생활에서 기울이는 노력이다. 계속읽기→
  • 이 계절의 소설

    「몫」(『한국문학』 2018년 하반기)

    최은영, 「몫」 아마도 최은영은 자기 세대의 ‘운동권 후일담’ 서사를 재구성하고 있는 듯하다. 1990년대 이른바 ‘386세대’들이 운동권 후일담을 쓸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80년대라는 혁명의 시대가 현실사회주의
  • 이 계절의 소설

    「우리들」(『21세기문학』 2018년 가을호)

    ‘우리’의 불가능성에 대한 불안 정영수, 「우리들」 소설의 표제인 “우리들”부터 많은 생각거리를 제공한다. 첨단의 사회 연결망으로 실시간 접속하고 소통하는 탄력적 관계 속에서 살아가는 듯 보이지만, 실은
  • 이 계절의 소설

    「재희」 (『자음과모음』 2018년 가을호)

    박상영, 「재희」 작중 주인공은 소설가가 된다. 그가 등단할 때 심사를 맡았던 한 원로 소설가의 심사평은 이랬다. “옐로저널리즘적 취향이 우려된다.” 그러나 나로서는 젊은 작가 박상영의 옐로저널리즘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