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 계절의 소설

    「Stained」(『문예중앙』 2017년 여름호)

    둥근 초조와 세모 불안의 얼룩들 ―허희정의 「Stained」 허희정의 「Stained」(『문예중앙』 2017년 여름호)는 독자들의 편안한 접근을 용인하지 않으려는 텍스트로 보인다. 애매하고 모호한 약호들과 연결될 것 같지 않은
  • 이 계절의 소설

    「바비의 분위기」(『문학과사회』 2017년 여름호)

    전통적으로 소설에서 인물의 내면성은 필수적인 요소처럼 간주되어왔던 것이 사실이다. 내면성이 드러나는 방식은 다양할 수 있지만(혹은 드러나지 않은 방식으로 감춰질 수 있다), 그것은 소설이 인간에 대해
  • 이 계절의 소설

    「모리와 무라」 (『현대문학』2017년 5월호)

    모리와 무라는 개 이름이다. 이름처럼 모리는 숲[森]에서 왔고 무라는 도시[村]에서 왔다. 그런데 무라(むら)를 도시라고 할 수 있나. 무라는 촌동네 아닌가. 모리는 진돗개처럼 생긴 꽤 큰
문학과지성사
송재학 시인이 시 전문 월간지 <현대시학>이 제정한 ‘제2회 전봉건문학상’에 수상자로 선정되었습니다. 수상작은 작년 출간된 시집 『검은색』 입니다. 수상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자세한 내용 보기->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와우북 페스티벌에서 김혜순 시인의 2016년 출간 시집인 『피어라 돼지』(문학과지성사), 『죽음의 자서전』(문학실험실)를 낭독하는 낭독회가 진행됩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내용 혹은 링크+이미지에서 확인 부탁드립니다. 일시: 10월 2일 일요일 15시 장소: 레드빅스페이스 참가비: 5천원 참가신청 계속읽기→
데이터가 없습니다.
문지푸른책
 해이수 장편소설 『십번기』 이홍렬(조선일보 바둑전문기자) 내게도 중3 시절이 있었던 것으로 추측된다. 추측이라니. 별반 떠오르는 추억이 없으니 그렇게 말할 수밖에 없다. 이팔청춘 인생 1차 클라이맥스에 공부도, 운동도, 풋풋한 첫사랑의 스틸 한 컷도 남겨진 계속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