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가 없습니다.
데이터가 없습니다.
문지아이들
(주)문학과지성사는 우리 창작 동화의 첫 길을 연 고 마해송 선생(1905~1966)의 업적을 기리고 국내 아동문학의 발전을 지원하기 위해 ‘마해송문학상’을 제정하였습니다. 이 상이 역량 있는 동화 작가들을 발굴하고 격려하여 우리 아동문학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 계속읽기→
문지푸른책
『수필로 배우는 글읽기』(제3판) (최시한 지음, 문학과지성사, 2016) 안연진(제주 중문고등학교 교사) ‘읽기’가 학생들에게 좀더 가벼울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읽기’가 곧 ‘공부’이고 ‘학습’임을 눈치채지 못할 리 없기에 공부에, 경쟁 위주의 현실에 지친 학생들은 계속읽기→
  • 이 계절의 소설

    「한 폭의 빛」(『문학과사회』 2019년 봄호)

    김수온, 「한 폭의 빛」 김수온의 「한 폭의 빛」에서는 서사적 소재로 활용될 만한 특별한 사건이 발생하지 않으며, 그것을 실행에 옮기는 분명하고도 개성적인 인물 역시 등장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