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과지성사
매년 이맘때면 심사해야 할 두툼한 원고 뭉치를 받게 되는데 늘 하는 일이건만 처음처럼 설레고 긴장을 또 한다. 어떤 도전적인 작품을 만나게 될까. 어떤 작가의 출현을 보게 될까. 완벽하지 않아도 가능성 때문에 원고를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 김혜순 시인이 제14회 스웨덴 문학상 '시카다상'을 수상하였습니다. 김혜순 시인의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시카다상 심사위원회는 “김혜순의 시들은 여성의 몸에 실재하는 감정과 정체성에 충실하면서 다정함과 격분이 공존하는 언어의 목소리로, 악몽과 어둠을 관통하는 동시에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제45회 오늘의 작가상의 수상자로 서이제 소설가가 선정되었습니다. 수상작은 소설집 『0%를 향하여』입니다. 서이제 소설가의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기사 보기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우리 문학의 전위를 꿈꾸는 신인을 발굴하고 지원하고자 계간 『문학과사회』에서 공모·발표하는 문학과사회 신인상이 21회를 맞았습니다. 올해는 전 부문에 당선자가 있으며, 이번 당선작 및 심사 경위, 심사평 등은 『문학과사회』 2021년 여름호(통권 134호, 5월 말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독재 정권에 대한 저항 의지를 서정성으로 녹여 존재의 비원과 희망을 따뜻한 시로 표현했던 전남 신안 팔금도 출생 최하림 시인(1939∼2010)의 삶과 시정신을 기리기 위한 최하림연구회(회장 황지우)가 ‘제1회 최하림 문학제’를 열기로 했다. '제1회 최하림 계속읽기→
문지아이들
‘어린이의 아버지’ 소파 방정환 선생(1899~1931)의 업적을 기리고 문학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제정된 방정환문학상의 제28회 동시 부문 수상자로 유희윤 시인이 선정되었습니다. 수상작은 동시집 『잎이 하나 더 있는 아이』입니다. 시상식은 2018년 5월 26일(토) 오후 계속읽기→
문지푸른책
진모영(「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감독) 김옥영과 선생님 저자 김옥영은 오랫동안 방송계에서 다큐멘터리 작가로 살았다. 하지만 사람들은 그를 ‘작가’라 하지 않고, 통상 ‘선생님’이라는 호칭을 붙이기를 좋아한다. 그래서 그는 김옥영 선생님이다. 부르기 애매하면 계속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