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과지성사
김경후 시인과 박솔뫼 소설가가 제 5회 김현 문학패 수상자로 선정되었습니다. 수상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자세한 내용 보기 ->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문학과지성사는 ‘문지 사람들’의 오랜 바람의 하나였던 ‘문지 아카이브’ 공간을 문지 사옥 6층에 마련하게 되었습니다. 이 공간은 40년이 훌쩍 넘은 문지의 역사를 증명하는 문지의 저작물들을 보관하고 전시하는 공간일 뿐만 아니라, 문지 사람들의 우정의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김혜순 시인이 시집에 주어지는 최고 권위의 문학상인 그리핀 시문학상(The Griffin Poetry Prize)의 2019년도 수상자로 선정되었습니다. 수상작은 김혜순 시집 『죽음의 자서전』(문학실험실, 2016)으로 이 시집을 영어로 옮긴 최돈미 씨(영역본 미국 New Directions)와 나란히 수상의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마종기 시인이 명륜동 옛집과 이국에서 힘든 시기 쓴 시 <바람의 말>에 관해 쓴 기사 소개드립니다. 기사보기  마종기 시인 소개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조우리 (소설가) 오래전, 김혜정 작가님은 내 문학 선생님이셨다. 선생님은 교과서에 나오는 내용 외에도 우리에게 많은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어 하셨지만 당시 반 분위기는 대략 이러했다. “너희들은 꿈이 뭐냐?” “쌤, 얘 자요.” “꿈이 없는 계속읽기→
문지아이들
‘어린이의 아버지’ 소파 방정환 선생(1899~1931)의 업적을 기리고 문학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제정된 방정환문학상의 제28회 동시 부문 수상자로 유희윤 시인이 선정되었습니다. 수상작은 동시집 『잎이 하나 더 있는 아이』입니다. 시상식은 2018년 5월 26일(토) 오후 계속읽기→
문지푸른책
조우리 (소설가) 오래전, 김혜정 작가님은 내 문학 선생님이셨다. 선생님은 교과서에 나오는 내용 외에도 우리에게 많은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어 하셨지만 당시 반 분위기는 대략 이러했다. “너희들은 꿈이 뭐냐?” “쌤, 얘 자요.” “꿈이 없는 계속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