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과지성사
신영배 시인이 제4회 영남일보 구상문학상을 수상하였습니다. 신영배 시인의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신영배 시인의 시는 고립과 고독의 그림자가 어른거리는 독자적인 계보를 빚는데, 그 누구와도 닮지 않은 높고 깊은 상상력이 빚어낸 몽환적인 은유로 빛난다."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최제훈 소설가가 제26회 한무숙문학상 수상작으로 선정되었습니다. 수상작은 2019년 출간된 소설집  『위험한 비유』입니다. 최제훈 소설가의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내용 보기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2020년도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고 사단법인 이청준 기념사업회가 주관하는, <이청준 문학의 미래와 장흥의 상상력> 사업에서 이청준 선생의 「눈길」 이어쓰기 공모전을 실시하였습니다. 이번 공모전에는 약 50여 편의 작품이 출품되었으며, 본심 심사는 소설가이자 전 동국대 국문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마종기 시인은 우리 시단에서 퍽 이채로운 위상을 가지고 있는 분이다. 생애의 많은 시간을 미국에서 살았지만 그는 슬럼프 없이 균질적 시쓰기를 해온 모어(母語)의 사제요, 순수 참여의 틀을 넘어 지성적 사유를 통한 위안의 시쓰기를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장정일(소설가) 테오도어 W. 아도르노와 M. 호르크하이머가 그의 동료들과 함께 설립했던 사회연구소IfS는 나치가 제국의회의 제1당이 된 이듬해인 1933년 4월, 프랑크푸르트 대학으로부터 협력 관계를 해지한다는 통보를 받았다. 이후 사회연구소는 스위스를 거쳐 미국 뉴욕에 정착하게 계속읽기→
문지아이들
‘어린이의 아버지’ 소파 방정환 선생(1899~1931)의 업적을 기리고 문학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제정된 방정환문학상의 제28회 동시 부문 수상자로 유희윤 시인이 선정되었습니다. 수상작은 동시집 『잎이 하나 더 있는 아이』입니다. 시상식은 2018년 5월 26일(토) 오후 계속읽기→
문지푸른책
진모영(「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감독) 김옥영과 선생님 저자 김옥영은 오랫동안 방송계에서 다큐멘터리 작가로 살았다. 하지만 사람들은 그를 ‘작가’라 하지 않고, 통상 ‘선생님’이라는 호칭을 붙이기를 좋아한다. 그래서 그는 김옥영 선생님이다. 부르기 애매하면 계속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