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과지성사
2013년 황순원문학상과 미당문학상이 발표되었습니다. 수상자와 수상작은 다음과 같습니다. 황순원문학상 : 소설가 하성란 「카레 온 더 보더」 미당문학상 : 시인 황병승 「내일은 프로」 뿌듯한 마음을 감출 수 없어 다시 확인하자면, 두 작품 모두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버스커버스커 좋아하세요?  네, 저도 참 좋아하는데요. 작년 봄에 「벚꽃 엔딩」과 「여수 밤바다」를 무한 반복하며 들었답니다. 그리고 그들이 낼 2집 앨범을 무심한 척 애타게 기다렸죠. 그들이 그렇게 말했잖아요. “정말로 사랑한담 기다려주세요”(「정말로 사랑한다면」) 어쨌든, 계속읽기→
데이터가 없습니다.
데이터가 없습니다.
  • 이 계절의 소설

    「몫」(『한국문학』 2018년 하반기)

    최은영, 「몫」 아마도 최은영은 자기 세대의 ‘운동권 후일담’ 서사를 재구성하고 있는 듯하다. 1990년대 이른바 ‘386세대’들이 운동권 후일담을 쓸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80년대라는 혁명의 시대가 현실사회주의
  • 이 계절의 소설

    「우리들」(『21세기문학』 2018년 가을호)

    ‘우리’의 불가능성에 대한 불안 정영수, 「우리들」 소설의 표제인 “우리들”부터 많은 생각거리를 제공한다. 첨단의 사회 연결망으로 실시간 접속하고 소통하는 탄력적 관계 속에서 살아가는 듯 보이지만, 실은
  • 이 계절의 소설

    「재희」 (『자음과모음』 2018년 가을호)

    박상영, 「재희」 작중 주인공은 소설가가 된다. 그가 등단할 때 심사를 맡았던 한 원로 소설가의 심사평은 이랬다. “옐로저널리즘적 취향이 우려된다.” 그러나 나로서는 젊은 작가 박상영의 옐로저널리즘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