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과지성사
최제훈, 『나비잠』(문학과지성사, 2013) 글_박인성(문학평론가) 최제훈의 두번째 장편소설 『나비잠』은 제목에서부터 장자(莊子)가 꾼 나비 꿈의 고사를 떠올리게 한다. 장자가 나비의 꿈을 꾼 것인지, 나비가 장자의 꿈을 꾼 것인지 알 수 없게 되는 분리 불가능한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제11회 애지문학상에 곽효환 시인이 선정됐다고 시 전문지 '애지'가 지난 10월 20일 밝혔습니다. 수상작은 「숲의 정거장」이라고 합니다. 심사위원들은 "에피쿠로스적인 전원생활의 행복을 노래하고 있는 수상작은 우리 인간들이 하루바삐 자기 자신의 인간성을 회복하여 건강한 자연인의 계속읽기→
데이터가 없습니다.
데이터가 없습니다.
  • 이 계절의 소설

    「몫」(『한국문학』 2018년 하반기)

    최은영, 「몫」 아마도 최은영은 자기 세대의 ‘운동권 후일담’ 서사를 재구성하고 있는 듯하다. 1990년대 이른바 ‘386세대’들이 운동권 후일담을 쓸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80년대라는 혁명의 시대가 현실사회주의
  • 이 계절의 소설

    「우리들」(『21세기문학』 2018년 가을호)

    ‘우리’의 불가능성에 대한 불안 정영수, 「우리들」 소설의 표제인 “우리들”부터 많은 생각거리를 제공한다. 첨단의 사회 연결망으로 실시간 접속하고 소통하는 탄력적 관계 속에서 살아가는 듯 보이지만, 실은
  • 이 계절의 소설

    「재희」 (『자음과모음』 2018년 가을호)

    박상영, 「재희」 작중 주인공은 소설가가 된다. 그가 등단할 때 심사를 맡았던 한 원로 소설가의 심사평은 이랬다. “옐로저널리즘적 취향이 우려된다.” 그러나 나로서는 젊은 작가 박상영의 옐로저널리즘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