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과지성사
글_김덕희(문학과지성사 편집부) 뉴스를 통해 끔찍한 사건을 접하고는 양쪽 팔꿈치를 벅벅 쓰다듬을 때가 있다. 재작년 말에 보도된, 한 남학생이 어머니를 살해하고 8개월 동안 안방에 방치한 채 지내던 동안 수능시험까지 치른 사건은 차라리 소설이어야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글_서효인(시인, 문학과지성사 기획팀) 김태용의 소설을 읽고 나면 꼭 이런 생각을 하게 된다. 생각은 말을 만들고 말은 문장을 만들며 문장은 이내 이야기가 된다. 이것은 인류의 오랜 잘못이기도 하다. 또한 나는 이런 잘못을 꽤나 계속읽기→
데이터가 없습니다.
데이터가 없습니다.
  • 이 계절의 소설

    「가출」(『창작과비평』 2018년 봄호)

    “아버지가 가출했다”는 문장으로 시작하는 조남주의 「가출」은 72세의 아버지가 갑작스럽게 선택한 가출이 야기하는 가족 구성원들의 변화 혹은 성장을 보여주는 소설이다. 한국적 가부장의 삶을 전형적으로, 한편으로는 모범적으로
  • 이 계절의 소설

    「시절과 기분」(『21세기문학』 2018년 봄호)

    기분의 대화 “그대들은 어떤 기분이신가요/그대들은 어떤 기분이신가요/제 노래를 듣고 있는 당신들의/오늘 하루는 어땠고 지금은 또 어떤 기분이신가요.” 래퍼 빈첸은 「그대들은 어떤 기분이신가요」에서 그렇게 질문한다. 상대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