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가 없습니다.
데이터가 없습니다.
문지아이들
수잔 쿠퍼 글, 정회성 옮김『그림자의 왕』 글_이경혜(아동문학가) 이 책을 읽는데 예전에 본 프랑스 영화의 한 장면이 생각났다. 제목도, 줄거리도 잘 기억나지 않는데 단 한 장면만 선명하게 떠올랐다. 한 껄렁껄렁한 인물이 있었다. 주인공도 계속읽기→
문지푸른책
『간사지 이야기』 (최시한 연작소설, 문학과지성사, 2017) 김석희(소설가·번역가) 환갑 나이가 되었을 때, 불현듯 ‘무근성’이 보고파서 길을 나선 적이 있습니다. 무근성은 제주 시내에 있는 동네 이름인데, 내가 태어나 자랐고, 고등학교를 마치고 제주를 떠날 때까지 계속읽기→
  • 이 계절의 소설

    「우리의 환대」(『Axt』 2019년 3/4월호)

    두근두근, 환대의 역설 “너무 좋아서 가슴이 두근거려, 아빠.” 아들이 좋아하는 축구의 본향인 영국에서 프리미어리그 경기를 보러 갔을 때, 어린 아들은 그렇게 말했었다. 축구는 아이에게 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