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가 없습니다.
데이터가 없습니다.
문지아이들
수잔 쿠퍼 글, 정회성 옮김『그림자의 왕』 글_이경혜(아동문학가) 이 책을 읽는데 예전에 본 프랑스 영화의 한 장면이 생각났다. 제목도, 줄거리도 잘 기억나지 않는데 단 한 장면만 선명하게 떠올랐다. 한 껄렁껄렁한 인물이 있었다. 주인공도 계속읽기→
문지푸른책
『간사지 이야기』 (최시한 연작소설, 문학과지성사, 2017) 원종국(소설가) 이야기 “모든 것의 최종 형태는 이야기이다. 사실에 상상을 버무려 빚어낸 형상으로, 이야기는 무의미와 망각에 맞선다. 그리고 현재가 과거에 이미 시작되었음을 깨닫게 한다.” 『간사지 이야기』의 프롤로그에 계속읽기→
  • 이 계절의 소설

    「내일의 연인들」 (『자음과모음』 2019년 여름호)

    침범 소설의 이해를 돕고자 영화로 빗대자면, 「내일의 연인들」은 미소(이솜)와 한솔(안재홍)이 소망하던 보금자리를 잠시나마 찾은 「소공녀」의 외전이자, 자신의 현 위치에서 벗어나고 싶은 기우(최우식)와 기정(박소담)이 다시 꿈꾸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