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가 없습니다.
데이터가 없습니다.
문지아이들
글_정두리(아동문학가) 쉬는 날에 뭘 할까, 하다가 제일 쉬운 일은 먹는 일이다, 는 것을 알고 푹 하는 웃음이 나왔지요. 그럼 시를 읽으며 먹는 일은 어떨까, ‘먹기’만 하는 일보다 훨씬 덜 부담되고, 조금은 나아 계속읽기→
문지푸른책
『간사지 이야기』 (최시한 연작소설, 문학과지성사, 2017) 정혜윤(PD·작가) 우리 아버지는 느티나무를 기른 다음에 나무가 커다랗게 자라자 트럭을 불러서 그 느티나무들을 옮기게 했다. 내 어머니와 함께 그 그늘 아래 평상을 놓고 상추쌈을 하던 나무였다. 계속읽기→
  • 이 계절의 소설

    「RE:」(『문학동네』 2019년 여름호)

    “아직 도착하지 않은 말들”을 위하여 하는 말은 많지만 듣는 말은 적고 소통되는 말은 더 적은 시대, 또는 “말하고자 한 것과 말해진 것 사이의 괴리”로 인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