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가 없습니다.
데이터가 없습니다.
문지아이들
글_정두리(아동문학가) 쉬는 날에 뭘 할까, 하다가 제일 쉬운 일은 먹는 일이다, 는 것을 알고 푹 하는 웃음이 나왔지요. 그럼 시를 읽으며 먹는 일은 어떨까, ‘먹기’만 하는 일보다 훨씬 덜 부담되고, 조금은 나아 계속읽기→
문지푸른책
『간사지 이야기』 (최시한 연작소설, 문학과지성사, 2017) 임승유(시인·교사) 셋째 시간이 끝나고 가보니 윤수는 보이지 않았다. 어머니가 오셔서 데리고 갔다고 했다. 시간을 낭비한 느낌이 들었다. 나는 그 두 시간 동안 교실에서 수학과 화학책을 뒤적일 계속읽기→
  • 이 계절의 소설

    「우리의 환대」(『Axt』 2019년 3/4월호)

    두근두근, 환대의 역설 “너무 좋아서 가슴이 두근거려, 아빠.” 아들이 좋아하는 축구의 본향인 영국에서 프리미어리그 경기를 보러 갔을 때, 어린 아들은 그렇게 말했었다. 축구는 아이에게 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