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 계절의 소설

    「신체 적출물」 (『문학과사회』 2017년 봄호)

    나이브한 수준에서 자본주의 문명을 비판하고자 할 때, 일종의 클리셰가 되어버린 단어들이 있다. 그중 하나가 ‘물화’다. 자본주의적 생산양식은 인간과 그의 노동을 등가교환의 원칙에 따라 사고 팔
  • 이 계절의 소설

    「2인용 독백」 (문장웹진 2017년 4월호)

    복합감각의 실존, 혹은 수동적 관음(觀音)의 능동적 차연 -김효나의 「2인용 독백」 “어떻게 되돌아오지 않을 수 있을까?” 신예 김효나의 서술자는 그렇게 읊조린다. 전통적 이야기가 주로 잃어버린 것을
문학과지성사
글_김태용(소설가) 소음만큼 도처에 침묵이 널려 있다. 말라비틀어진 침묵. 포동포동한 침묵. 침묵을 바라보기. 침묵을 듣기. 침묵을 읽기. 침묵을 사유하기. 또 이런 말이 가능하다. 침묵은 정지가 아니라 상태다. 침묵 이전에는 말이, 침묵 이후에도 말이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최제훈 장편소설 『나비잠』이 10월 4일 출간됩니다. 눈길과 기억이 남다른 독자님들은 이미 아시겠지만 <웹진문지>에 『몰락-전래되지 않은 동화』라는 제목으로 연재되었던 작품입니다. 원래부터 흥미진진했던 작품이, 퇴고의 시간을 거쳐 더욱 미려하게 변했다는 소식입니다. 이 책의 출간일에, 계속읽기→
데이터가 없습니다.
데이터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