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과지성사
우리 창작동화의 첫 길을 연 마해송 선생(1905~1966)의 업적을 기리고 국내 아동문학의 발전을 지원하기 위해 제정한 제10회 ‘마해송문학상’ 수상작이 아래와 같이 결정되었습니다. 수상자에게 창작 지원금 일천만 원과 상패가 전달되는 이 상의 시상식은 2014년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문학과 패션, 패션과 문학 둘은 어쩌면 가장 극단에서 제 할 일을 알아서 하고 있는 서먹서먹한 친구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입학해서 졸업할 때까지 말 한마디 나누지 못하는 같은 학교 친구처럼 말이죠. 저 친구 참 괜찮은 계속읽기→
데이터가 없습니다.
데이터가 없습니다.
  • 이 계절의 소설

    「가출」(『창작과비평』 2018년 봄호)

    “아버지가 가출했다”는 문장으로 시작하는 조남주의 「가출」은 72세의 아버지가 갑작스럽게 선택한 가출이 야기하는 가족 구성원들의 변화 혹은 성장을 보여주는 소설이다. 한국적 가부장의 삶을 전형적으로, 한편으로는 모범적으로
  • 이 계절의 소설

    「시절과 기분」(『21세기문학』 2018년 봄호)

    기분의 대화 “그대들은 어떤 기분이신가요/그대들은 어떤 기분이신가요/제 노래를 듣고 있는 당신들의/오늘 하루는 어땠고 지금은 또 어떤 기분이신가요.” 래퍼 빈첸은 「그대들은 어떤 기분이신가요」에서 그렇게 질문한다. 상대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