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과지성사
한국문학에 새로운 숨결을 불어넣을 작품을 발굴하는 데 노력해온 계간 『문학과사회』는 2002년 봄호(통권 57호)부터 ‘문학과사회 신인문학상’을 정례화해 운영해오고 있습니다. 그동안 뚜렷한 개성과 탄탄한 문학적 역량을 지닌 신인들을 배출해온 ‘문학과사회 신인문학상’에 우리 문학의 전위를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시를 읽는 밤 - 후기  글_에디터 김덕희(편집1부) 2월 24일 월요일 저녁, 나희덕 이성미 한강 세 시인이 종로에 모였다. 낭독회를 위해 시간들을 낸 것. 시 독자들 사이에서는 이미 세 시인을 한꺼번에 만날 수 계속읽기→
데이터가 없습니다.
데이터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