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과지성사
이인호 작가의 『우리 손잡고 갈래?』가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사서추천도서’에 선정되었습니다. 자세한 내용 보기->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우리 문학의 전위를 꿈꾸는 신인을 발굴하고 지원하고자 계간 『문학과사회』에서 공모·발표하는 문학과사회 신인상이 18회를 맞았습니다. 올해는 소설과 평론 부문에 당선자가 있으며, 이번 당선작 및 심사 경위, 심사평 등은 『문학과사회』 2018년 여름호(통권 122호, 5월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김광규 시인이 시 '그 손'으로 제 30회 정지용 문학상을 수상하였습니다. 수상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자세한 내용 보기 ->  계속읽기→
데이터가 없습니다.
문지아이들
벌리 도허티 『우리들의 비밀 놀이터』 글_이상희(시인, 그림책 작가) 낙원이 어디에 있는가, 어떤 풍경이며 얼마만큼 아름다운가는 중요하지 않다. 낙원을 떠올릴 수 있다는 것만으로, 그것을 꿈꿀 수 있다는 것만으로 낙원이다. 낙원의 이미지는 대체로 어린 계속읽기→
문지푸른책
『간사지 이야기』 (최시한 연작소설, 문학과지성사, 2017) 원종국(소설가) 이야기 “모든 것의 최종 형태는 이야기이다. 사실에 상상을 버무려 빚어낸 형상으로, 이야기는 무의미와 망각에 맞선다. 그리고 현재가 과거에 이미 시작되었음을 깨닫게 한다.” 『간사지 이야기』의 프롤로그에 계속읽기→
  • 이 계절의 소설

    「미신(迷信)」(『현대문학』 2018년 12월호)

     서이제, 「미신(迷信)」 서이제의 「미신(迷信)」의 서술자는 끊임없이 ‘모른다’라고 말한다. ‘모른다’는 말을 계속 되뇌는 화자는 단순히 ‘믿을 수 없는 화자’가 아니라, ‘자기 자신을 믿지 못하는 화자’이다. 자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