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 계절의 소설

    「Stained」(『문예중앙』 2017년 여름호)

    둥근 초조와 세모 불안의 얼룩들 ―허희정의 「Stained」 허희정의 「Stained」(『문예중앙』 2017년 여름호)는 독자들의 편안한 접근을 용인하지 않으려는 텍스트로 보인다. 애매하고 모호한 약호들과 연결될 것 같지 않은
  • 이 계절의 소설

    「바비의 분위기」(『문학과사회』 2017년 여름호)

    전통적으로 소설에서 인물의 내면성은 필수적인 요소처럼 간주되어왔던 것이 사실이다. 내면성이 드러나는 방식은 다양할 수 있지만(혹은 드러나지 않은 방식으로 감춰질 수 있다), 그것은 소설이 인간에 대해
  • 이 계절의 소설

    「모리와 무라」 (『현대문학』2017년 5월호)

    모리와 무라는 개 이름이다. 이름처럼 모리는 숲[森]에서 왔고 무라는 도시[村]에서 왔다. 그런데 무라(むら)를 도시라고 할 수 있나. 무라는 촌동네 아닌가. 모리는 진돗개처럼 생긴 꽤 큰
문학과지성사
무진기행으로 잘 알려진 소설가 김승옥의 문학적 업적을 계승하기 위해 제정된 제1회 KBS 김승옥 문학상 본상 수상자로 소설가 이기호가 선정되었다는 소식입니다. 수상작은 최근 문학과지성사에서 출간된 소설집 『김박사는 누구인가?』입니다. 김승옥 문학상 심사위원회(소설가 김원일, 소설가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2013년 11월 9일 인천대공원 야외극장에서 <BOOK 인천 페스티벌>이 열립니다. 50여개 출판사에서 참여하는 '북마켓'에 문학과지성사가 함께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계속읽기→
데이터가 없습니다.
데이터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