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 계절의 소설

    「신체 적출물」 (『문학과사회』 2017년 봄호)

    나이브한 수준에서 자본주의 문명을 비판하고자 할 때, 일종의 클리셰가 되어버린 단어들이 있다. 그중 하나가 ‘물화’다. 자본주의적 생산양식은 인간과 그의 노동을 등가교환의 원칙에 따라 사고 팔
  • 이 계절의 소설

    「2인용 독백」 (문장웹진 2017년 4월호)

    복합감각의 실존, 혹은 수동적 관음(觀音)의 능동적 차연 -김효나의 「2인용 독백」 “어떻게 되돌아오지 않을 수 있을까?” 신예 김효나의 서술자는 그렇게 읊조린다. 전통적 이야기가 주로 잃어버린 것을
문학과지성사
제11회 애지문학상에 곽효환 시인이 선정됐다고 시 전문지 '애지'가 지난 10월 20일 밝혔습니다. 수상작은 「숲의 정거장」이라고 합니다. 심사위원들은 "에피쿠로스적인 전원생활의 행복을 노래하고 있는 수상작은 우리 인간들이 하루바삐 자기 자신의 인간성을 회복하여 건강한 자연인의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게오르크 뷔히너 탄생 200주년 기념 대작 연극 『당통의 죽음』에 문학과지성사가 함께합니다. 『당통의 죽음』을 다소 어렵게 느끼는 연극 팬을 위한 여러 행사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특히 11월 1일에는 『로베스피에르의 죽음』의 저자 소설가 서준환이 참석하는 계속읽기→
데이터가 없습니다.
데이터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