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과지성사
황정은 장편소설, 『야만적인 앨리스씨』(문학동네, 2013) 글_박인성(문학평론가) 문명화된 교양인은 그가 방금 읽은 문학 작품으로부터 무언가를 건네받았다고 생각한다. 한 줄로 요약 가능한 주제의식이든 눈물과 웃음으로 구체화된 감정이든 간에 그가 한 편의 문학 작품을 정당하게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글_이영훈(소설가) 소설을 쓰기 시작한 뒤로 지금까지, 소설 쓰기는 단 한 번도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어느 정도로 호락호락하지 않았느냐 하면, 마감 날짜를 제대로 맞춘 적이 거의 없었을 정도로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자기 일이 쉽지 않다고 계속읽기→
데이터가 없습니다.
데이터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