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과지성사
한강 『서랍에 저녁을 넣어 두었다』 글_이재원(문학평론가) 어느 늦은 저녁 나는 흰 공기에 담긴 밥에서 김이 피어 올라오는 것을 보고 있었다 그때 알았다 무엇인가 영원히 지나가버렸다고 지금도 영원히 지나가버리고 있다고 ―「어느 늦은 저녁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기형도 25주기 추모 문학제가 광명시 주최/주관으로 열립니다. 시 낭송과 회고담, 노래와 연극 등 다채로운 내용으로 시인을 추모하는 자리입니다. *일시 : 2014년 3월 6일 목요일 저녁 7시 30분 *장소 : 광명시민회관 대공연장 관심 계속읽기→
데이터가 없습니다.
데이터가 없습니다.
  • 이 계절의 소설

    「가출」(『창작과비평』 2018년 봄호)

    “아버지가 가출했다”는 문장으로 시작하는 조남주의 「가출」은 72세의 아버지가 갑작스럽게 선택한 가출이 야기하는 가족 구성원들의 변화 혹은 성장을 보여주는 소설이다. 한국적 가부장의 삶을 전형적으로, 한편으로는 모범적으로
  • 이 계절의 소설

    「시절과 기분」(『21세기문학』 2018년 봄호)

    기분의 대화 “그대들은 어떤 기분이신가요/그대들은 어떤 기분이신가요/제 노래를 듣고 있는 당신들의/오늘 하루는 어땠고 지금은 또 어떤 기분이신가요.” 래퍼 빈첸은 「그대들은 어떤 기분이신가요」에서 그렇게 질문한다. 상대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