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과지성사
이병률 시인이 시 전문 계간지 '발견'이 주관하는 제 6회 발견문학상을 수상하였습니다. 수상작은 『바다는 잘 있습니다』입니다. 수상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자세한 내용 보기 ->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신영배 시인과 백민석 소설가가 제 4회 김현 문학패 수상자로 선정되었습니다. 수상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자세한 내용 보기 ->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신청은 event@moonji.com 으로 행사 전날 까지 받고 있습니다. 계속읽기→
데이터가 없습니다.
문지아이들
『빨간 새』(이진영 글, 그림) 누구라도 한번은 겪었을 법한 일입니다. 무언가 다르다는 이유로, 아니 납득할 수도 없고 까닭도 모르는 채 무리로부터 배제되는 일은 남녀노소 학력 불문 언제 어디서든 일어날 수 있습니다. 잣대를 들이대고 계속읽기→
문지푸른책
『간사지 이야기』 (최시한 연작소설, 문학과지성사, 2017) 김찬호(사회학자, 『모멸감』 저자) 토박이 지명에는 그 고장의 풍토와 서정이 담겨 있다. ‘간사지’는 간석지나 간척지보다 어감이 한결 부드럽다. 갯벌을 메워 만들어진 땅, 생명이 척박한 공간에 숨결을 불어넣은 계속읽기→
  • 이 계절의 소설

    「우리의 환대」(『Axt』 2019년 3/4월호)

    두근두근, 환대의 역설 “너무 좋아서 가슴이 두근거려, 아빠.” 아들이 좋아하는 축구의 본향인 영국에서 프리미어리그 경기를 보러 갔을 때, 어린 아들은 그렇게 말했었다. 축구는 아이에게 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