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가 없습니다.
데이터가 없습니다.
문지아이들
『빨간 새』(이진영 글, 그림) 누구라도 한번은 겪었을 법한 일입니다. 무언가 다르다는 이유로, 아니 납득할 수도 없고 까닭도 모르는 채 무리로부터 배제되는 일은 남녀노소 학력 불문 언제 어디서든 일어날 수 있습니다. 잣대를 들이대고 계속읽기→
문지푸른책
『세대 게임』 (전상진 문학과지성사, 2018) 김형중(문학평론가) 꼭 한 세대(30년) 차이가 나는 딸과 깊은 얘기를 나눠본 지 오래되었고, 강의실에서 내가 던지는 농담에 웃어주는 학생들의 숫자가 급격히 줄어들어 간다는 사실을 실감해서만은 아니었다. 그보다 꽤 계속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