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과지성사
김혜순 시인의 『날개 환상통』 낭독회가 진행됩니다. 자세한 내용은 이미지와 링크에서 확인 부탁드립니다. 일시: 2019년 4월 25일 목요일 저녁 7시 장소: 대학로 공공그라운드(서울 종로구 대학로 116 공공일호 4층) 사회: 황인찬 / 낭독: 김행숙,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김혜순 시인의 『죽음의 자서전』(문학실험실)이 캐나다의 The Griffin Poetry Prize 2019 shortlist (최종 후보)에 올랐습니다. 이 상은 시집에 주어지는 세계적 권위의 문학상으로, shotlists 자체가 화제와 명예로 알려져 있습니다. 6월 6일 최종발표일까지 기대를 모아봅니다.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한국 현대소설사의 산증인'인 작가 최일남(1932~) 선생이 올해 제정된 '서울대 인문대학 문학상'의 첫 수상자로 선정되었습니다. 문학상 운영위원회는 "최일남 작가의 《국화 밑에서》는 인생의 노년에 선 작가의 문학적 집념과 열정을 보여주는 소설 창작집으로, 이 창작집에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김원일 작가의 소설『마당 깊은 집』배경인 대구 중구 장관동에 <마당깊은 집 문학관>이 지난 2019년 3월 6일 개관하였습니다. 문학관을 먼저 살펴보고 온 송재학 시인의 사진과 글을 통해 다시 한 번 김원일 작가의 소설과 만나는 계속읽기→
문지아이들
최양선 지음 / 안경미 그림의 『용의 미래』가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사서추천도서’에 선정되었습니다. 자세한 내용 보기 ->  계속읽기→
문지푸른책
문지 스펙트럼 시리즈 『모데라토 칸타빌레』 (마르그리트 뒤라스 지음, 정희경 옮김, 문학과지성사, 2018) 오선지 위에 쓰인 글 ―마르그리트 뒤라스의 『모데라토 칸타빌레』 박연준(시인) 침묵, 그러고 나서* Y. A. 당신은 재능을 타고났나요? M. D. 그래. 그런 계속읽기→
  • 이 계절의 소설

    「미신(迷信)」(『현대문학』 2018년 12월호)

     서이제, 「미신(迷信)」 서이제의 「미신(迷信)」의 서술자는 끊임없이 ‘모른다’라고 말한다. ‘모른다’는 말을 계속 되뇌는 화자는 단순히 ‘믿을 수 없는 화자’가 아니라, ‘자기 자신을 믿지 못하는 화자’이다. 자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