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과지성사
신영배 시인이 제4회 영남일보 구상문학상을 수상하였습니다. 신영배 시인의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신영배 시인의 시는 고립과 고독의 그림자가 어른거리는 독자적인 계보를 빚는데, 그 누구와도 닮지 않은 높고 깊은 상상력이 빚어낸 몽환적인 은유로 빛난다."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최제훈 소설가가 제26회 한무숙문학상 수상작으로 선정되었습니다. 수상작은 2019년 출간된 소설집  『위험한 비유』입니다. 최제훈 소설가의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내용 보기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2020년도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고 사단법인 이청준 기념사업회가 주관하는, <이청준 문학의 미래와 장흥의 상상력> 사업에서 이청준 선생의 「눈길」 이어쓰기 공모전을 실시하였습니다. 이번 공모전에는 약 50여 편의 작품이 출품되었으며, 본심 심사는 소설가이자 전 동국대 국문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장정일(소설가) 테오도어 W. 아도르노와 M. 호르크하이머가 그의 동료들과 함께 설립했던 사회연구소IfS는 나치가 제국의회의 제1당이 된 이듬해인 1933년 4월, 프랑크푸르트 대학으로부터 협력 관계를 해지한다는 통보를 받았다. 이후 사회연구소는 스위스를 거쳐 미국 뉴욕에 정착하게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이병률: 새 시집 『천사의 탄식』 내신 것 축하합니다. 그리고 시집 내주셔서 (뜨겁게) 감사합니다. 이 어려운 시대를 먼 곳에서 어쩌면 이렇게 나란히 관통하고 있지만 어느덧 여기는 가을바람이 선뜻선뜻 우리를 맞아줍니다. 그곳, 새로 옮긴 계속읽기→
문지아이들
최양선 지음 / 안경미 그림의 『용의 미래』가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사서추천도서’에 선정되었습니다. 자세한 내용 보기 ->  계속읽기→
문지푸른책
황주리(화가) 몇 년 전 아프리카 여행길에서 마다가스카르의 바오밥나무를 만났다. 황혼 녘에 일정한 간격을 두고 하늘을 향해 우뚝 서 있는 바오밥나무들은 언젠가 가본 미얀마의 불상들 같기도, 자연이 만들어낸 거대한 전신주들 같기도 했다. 해가 계속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