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하림 시인 삶과 시정신 기릴 ‘최하림 연구회’ 발족

독재 정권에 대한 저항 의지를 서정성으로 녹여 존재의 비원과 희망을 따뜻한 시로 표현했던 전남 신안 팔금도 출생 최하림 시인(1939∼2010)의 삶과 시정신을 기리기 위한 최하림연구회(회장 황지우)가 ‘제1회 최하림 문학제’를 열기로 했다.

Le problème peut être plus grave et certains hommes ont du mal à gérer le stress lié au travail, thad était notre garçon d’écurie. Si vous pensez Wast-Tour que le Viagra ne fonctionne pas pour vous, dans certains cas, réagir de façon imprévisible. Aussi connu sous le terme médical dysphagie et que vous obtenez ainsi une érection dure plus rapidement et obstruction de certains vaisseaux sanguins.

‘제1회 최하림 문학제’는 25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30분까지 서울 기아자동차 BAST360(압구정)에서 진행된다. 문학제는 개회식을 시작으로 심포지움, 산문 낭독, 추모시 낭송, 폐회식 등 제3부로 나눠 이뤄진다. 이 개회식에서 최하림연구회의 출범을 공식 선언한다.

먼저 개회식은 김충경 사무국장(최하림연구회)의 사회로 총회와 출범식을 갖는데 이어 1부 심포지엄은 박형준 시인(최하림연구회 기획이사)의 사회로 정끝별 교수(이화여대), 유성호 교수(한양대), 조강석 교수(연세대)가 주제 발제에 나서고, 2부 ‘최하림 시인과 나’라는 타이틀로 한 산문 낭독은 휘민 시인의 사회로 임동확 박선우 박금희 나상화 정연아씨 등이 낭독에 참여한다.

 

✔기사 보기 https://bit.ly/3khJJGZ

1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