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은 왜 언제나 할 일이 많은가, 인아영 문학평론가

– 그 이야기는 무엇이었을까. 영지 선생님의 마지막 말이 쉼보르스카의 시를 떠올리게 한 것은 시선집 ‘끝과 시작’(문학과지성사, 2007)에 실린 ‘언니에 대한 칭찬의 말’ 때문이다. “우리 언니는 시를 쓰지 않는다./아마 갑자기 시를 쓰기 시작하는 일 따위는 없을 것이다.(…)//그녀의 유일한 글쓰기는 여름 휴양지에서 보낸 엽서가 전부다./엽서에는 매년 똑같은 약속이 적혀 있다:/돌아가면/이야기해줄게./모든 것을./이 모든 것을.” 어쩌면 ‘나’는 언니가 여름 휴양지에서 마지막으로 남긴 엽서를 매년 읽는 것일까? 이 시에는 끝내 언니가 말해주지 않은 이야기를 기다리는 사람의 그리움이 묻어나 있다. 시인은 아마도 누군가를 떠나보내고 남겨진 사람의 마음에 대해서 오래 생각해온 사람임에 틀림없다.

⠀⠀⠀⠀⠀⠀
✔기사 보기 https://bit.ly/3E5Jyqn

카테고리 대산세계문학총서,외국문학 | 출간일 2021년 6월 25일
사양 변형판 130x200 · 496쪽 | 가격 22,000원 | ISBN 9788932038711

비스와바 쉼보르스카 시인

폴란드 중서부의 작은 마을 쿠르니크에서 태어나, 여덟 살 때인 1931년 폴란드의 옛 수도 크라쿠프로 이주하여 평생을 그곳에서 살았다. 야기엘론스키 대학교에서 폴란드어문학과 사회학을 공부했으나 제2차 세계대전으로 인해 중퇴했다. 1945년 『폴란드 데일리』에 자세히 보기

7 + 8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