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과지성사
독재 정권에 대한 저항 의지를 서정성으로 녹여 존재의 비원과 희망을 따뜻한 시로 표현했던 전남 신안 팔금도 출생 최하림 시인(1939∼2010)의 삶과 시정신을 기리기 위한 최하림연구회(회장 황지우)가 ‘제1회 최하림 문학제’를 열기로 했다. '제1회 최하림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목포문학상 장편소설 당선작이 발표되었습니다. 당선작은 이숙종 작가의 「보트 하우스」입니다. 당선작은 10월 7일부터 10일까지 열리는 목포문학박람회 기간에 문학과지성사에서 단행본으로 출간됩니다. 목포문학상 시상식은 목포문학박람회 기간인 10월 9일 평화광장 해상무대에서 열립니다. 이숙종 작가의 수상을 진심으로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정과리 평론가(연세대 국어국문학과 교수)가 제11회 이형기문학상을 수상하였습니다. 수상작은 비평집 『'한국적 서정'이라는 환(幻)을 좇아서』입니다. 정과리 평론가의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내용 보기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어떤 분들은 영화 <캐롤>처럼 사람 이름인가, 생각하실 수도 있는데요. 크리스마스 캐럴의 캐럴입니다. 시를 좋아하시는 분들이나 소설을 좋아하시는 분들, 시와 소설을 둘 다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이장욱 작가님을 잘 아실 것 같아요. 작가님은 시인으로도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 그 이야기는 무엇이었을까. 영지 선생님의 마지막 말이 쉼보르스카의 시를 떠올리게 한 것은 시선집 ‘끝과 시작’(문학과지성사, 2007)에 실린 ‘언니에 대한 칭찬의 말’ 때문이다. “우리 언니는 시를 쓰지 않는다./아마 갑자기 시를 쓰기 시작하는 계속읽기→
문지아이들
최양선 지음 / 안경미 그림의 『용의 미래』가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사서추천도서’에 선정되었습니다. 자세한 내용 보기 ->  계속읽기→
문지푸른책
김찬호(사회학자, 『모멸감』 저자) 과학은 난해한 학문이지만, 우리는 그 공부에 거국적으로 몰두할 기회를 종종 갖는다. 황우석 박사가 해냈다는 줄기세포 복제의 진위 여부를 가리면서, 미국산 소고기의 광우병 위험에 대해 갑론을박하면서, 천안함과 세월호 침몰에 대한 계속읽기→
  • 이 계절의 소설

    구소현 「시트론 호러」 (『문학들』 2021년 여름호)

    구소현의 「시트론 호러」는 “10년 차 유령”으로 살아가고(?) 있는 공선의 시선을 통해 세상을 바라보는 소설이다. 제법 경력이 쌓인 유령이지만, 호러 영화나 드라마에 등장하는 귀신들과 달리 공선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