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과지성사
문학평론가 김병익 선생의 신년 인터뷰입니다. 올해는 계간<문학과지성> 창간 50돌이기도 합니다. ❝회의가 없는 신념, 반성이 없는 삶은 맹목이다. 끊임없이 반성하면서 자기 사유가 옳은지 그른지 바라봐야 한다❞ ✔ 1편 ✔ 2편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하재연 시인이 제3회 구상문학상을 수상하였습니다. 수상작은 2019년에 발간된 시집 『우주적인 안녕』입니다. 수상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내용보기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이수명 시인이 서라벌문학상을 수상하였습니다. 수상작은 시집 『물류창고』입니다. 수상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기사 보기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우리 문학의 전위를 꿈꾸는 신인을 발굴하고 지원하고자 계간 『문학과사회』에서 공모·발표하는 문학과사회 신인상이 19회를 맞았습니다. 올해는 시와 소설 부문에 당선자가 있으며, 이번 당선작 및 심사 경위, 심사평 등은 『문학과사회』 2019년 여름호(통권 126호, 5월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김혜순 시인이 시집에 주어지는 최고 권위의 문학상인 그리핀 시문학상(The Griffin Poetry Prize)의 2019년도 수상자로 선정되었습니다. 수상작은 김혜순 시집 『죽음의 자서전』(문학실험실, 2016)으로 이 시집을 영어로 옮긴 최돈미 씨(영역본 미국 New Directions)와 나란히 수상의 계속읽기→
문지아이들
최양선 지음 / 안경미 그림의 『용의 미래』가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사서추천도서’에 선정되었습니다. 자세한 내용 보기 ->  계속읽기→
문지푸른책
이경혜(작가, 번역가) 여기, 테이블이 딱 하나밖에 없는 식당이 있다. 말뜻 그대로, 원 테이블 식당, 누군가의 특별한 날을 축하해주는 단 하나의 테이블만 있는 식당. 그 식당에 초대받아 그날의 주인공으로 대접받는 기분은 어떠할까? 그런데 계속읽기→